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6 month ago

미국 이란 제재복원 관련 한·미 첫 협의…한국기업 피해 최소화 노력

아시아투데이 허고운 기자 = 미국의 이란핵합의(JCPOA) 탈퇴에 따른 제재복원으로 우리 기업이 입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한·미가 18일 협의를 가졌다. 외교부는 정부 관계부처 합동대표단이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미국 정부 대표단과 이란 제재 복원 대응 관련 ‘한·미 제1차 협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우리측에서는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이, 미측에서는 크리스 포드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 차관보가 수석대표로 나섰다. 미 대표단은 5월 8일 미국의 대이란 제재 복원 결정 이후 6월 17일부터 한국, 일본 등 동북아 국가를 방문 중이다. 윤 조정관은 “미국의 대이란 제재 복원 조치가 우리 경제 및 이란과 거래하는 우리 기업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앞으로 한·미 간에 더욱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했다. 미측은 JCPOA 탈퇴 관련 입장을 설명하며 우리측의 우려에 대해 이해를 표명했다. 미측 대표단은 협의 이후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 및 기획재정부 국제금융국.. 더보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협의…한국기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