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 months ago

홍대 누드모델 몰카 여성 모델 첫 재판서 혐의 인정

아시아투데이 최석진 기자 = 홍익대 인체 누드 크로키 수업에서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을 찍어 유포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동료 여성 모델이 첫 재판에서 혐의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18일 서울서부지법 형사6단독 이은희 판사의 심리로 열린 1회 공판기일에 출석한 안모씨(25·여)의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검찰 측은 “피고인은 5월 1일 오후 3∼4시께 홍익대 강의실에서 휴대전화로 몰래 피해자의 성기가 드러나게 촬영하고, 오후 5시 31분께 워마드에 사진을 게시했다”고 공소사실을 밝혔다. 안씨는 직업을 묻는 판사의 질문에 허공을 응시하며 다소 떨리는 목소리로 “누드모델이었는데 현재 무직인 것 같다”고 답했다. 안씨 측은 피해자와 합의를 시도했지만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달 9일로 예정된 두 번째 재판은 증거조사 등이 이뤄지는 만큼 피해자의 사생활 보호를 위해 비공개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안씨는 홍익대 회화과 인체 누드 크로키 수업에..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누드모델

 | 

재판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