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0 days ago

[단독] 1990년대 유행했던 구권화폐 사기, 아직도 통하는 게 신기합니다


중소기업 사장 문모(62)씨는 2015년 4월 서울 중구의 한 빌딩에서 사업가 김모씨를 만나 “전남 순천의 한 창고에 한국은행에 등록되지 않은 구권(1994년 이전 발행된 1만원권 지폐) 8조원이 있다”며 운을 뗐다. 이어 “이 돈의 등록 경비 5억원을 주면 1주일 내 갚고 300억원을 주겠다”고 제안했다. 김씨는 이를 믿고 5억4000만원을 건넸으나 한 푼도 돌려받지 못했다. 문씨는 사기 혐의로 지난해 12월 재판에 넘겨졌다.

문씨는 재판에서 “나 역시 피해자”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자신도 2013년 이모씨로부터 같은 제안을 받고 돈을 빌려 전달했을 뿐이었다고 했다. 실제로 2013년 8월부터 2014년 10월까지 총 4억여원을 이씨에게 전한 사실도 파악됐다. 그 역시 피해자인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반전이 일어났다. 문씨가 2013년 9월 다른 피해자에게 구권 화폐 투자를 제안했다가 사기 혐의로 고소당한 전력이 재판 도중 드러난 것이다. 그가 경찰에서 “나도 속았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1990년대

 | 

유행했던

 | 

구권화폐

 | 

아직도

 | 

통하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