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6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한국 스웨덴]석패 신태용 감독 이겼어야 하는데 아쉽다. 박주호 햄스트링 파열로 본다 (일문일답)

이겼어야 하는데 아쉽다. 박주호 햄스트링 파열로 본다. 아쉽게 패한 신태용 감독은 스웨덴 높이가 워낙 좋았다. 높이에 대한 대비를 했다. 높이에 적응한 후 후반 역습하려고 했다. 생각 보다 우리 보다 적응해줬다. PK 내준게 아쉽다. 이겼어야 다음 멕시코전 희망적이어야 했는데 라고 말했다. 한국(FIFA랭킹 57위)이 18일(한국시각)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스웨덴(24위)과의 2018년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서 0대1로 아쉽게 졌다. 1패로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스웨덴은 독일(승점 0)을 잡은 멕시코와 승점 3점으로 공동 1위를 마크했다. 한국은 4-3-3 포메이션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최전방에 손흥민-김신욱-황희찬 스리톱을 가동했다. 중원엔 기성용을 중심으로 구자철 이재성을 세웠다. 포백은 가운데에 장현수-김영권, 좌우 풀백으로 박주호와 이 용을 배치했다. 신태용 감독은 골문을 최근 컨디션이 가장 좋은 조현우에게 맡겼다. 스웨덴은 익숙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스웨덴

 | 

신태용

 | 

이겼어야

 | 

하는데

 | 

아쉽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