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3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넘버3 골키퍼 의 눈부신 선방쇼

2002년 여름 서울 강서구 신정초등학교 운동장. 호리호리한 초등학교 5학년생이 골대 앞을 막아섰다. 본래 왼쪽 수비수였던 그는 대회 하루 전날 주전 골키퍼가 그만두며 투입된 땜빵용 골키퍼 에 불과했다. 그런데 포물선을 그리며 매섭게 축구공이 머리 위로 향할 때마다 믿을 수 없는 각도로 몸을 휘어가며 백이면 백, 전부 쳐냈다. 지켜보던 축구부 감독과 학우들 모두 입이 떡 벌어졌다.소년은 16년 뒤 이번엔 한국 대표팀의 골문을 지켰다. 조현우(27)는 18일 2018 러시아월드컵 스웨덴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뛰어난 판단력과 유연성...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넘버3

 | 

골키퍼

 | 

눈부신

 | 

선방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