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우정아의 아트 스토리] [228] 예술품으로 변한 독수리

미국 미술가 로버트 라우션버그(Robert Rauschenberg·1925~2008)는 아마도 광활한 협곡 사이를 비행하는 독수리를 생각하며 이 작품을 캐니언 이라고 불렀을 것이다. 비록 작품 속 독수리는 박제된 채 낡은 베개와 함께 지저분한 캔버스에 붙어 있는 신세지만 말이다. 작가는 이처럼 일상생활에서 건져 올린 쓰레기나 다름없는 사물들을 자유롭게 조합해서 새로운 미술을 만들어냈고, 여러 가지를 조합했다는 의미에서 이들을 컴바인 이라고 불렀다. 캐니언 은 20세기 미국 미술을 유럽에 널리 알린 전설적인 화상(畵商), 일리에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우정아의

 | 

스토리

 | 

228

 | 

예술품으로

 | 

독수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