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LG·SK·넥센이 안고 있는 동병상련 선발 고민

같은 고민을 갖고 있다. 좀 더 높은 곳을 바라보는 LG, SK, 넥센은 나란히 ‘선발투수’에 관한 숙제를 풀어야 목표에 도달할 수 있다. LG(40승32패)와 SK(37승31패), 넥센(35승37패)은 차례로 KBO리그 3~5위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선발진은 순탄하지 않아 ‘대체선발’로 로테이션을 채워야 할 형편이다. LG는 5선발이 계속 공백이다. SK는 부상을 딛고 선 에이스 김광현을 살뜰히 관리해야 한다. 넥센은 예기치 못한 선발 투수들의 부진과 부상에 따른 빈자리가 숙제다. 타 팀에 비해 선발진이 강력한 LG는 당초 5선발로 낙점했던 김대현이 컨디션 난조로 1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그 이후 자연스레 유망주들의 시험 무대가 열렸다. 그러나 아직 마땅한 대안을 찾지 못했다. 손주영이 12일 NC전서 1.1이닝 3안타 3볼넷 2사사구 6실점으로 무너졌다. 신인 김영준은 구원투수로 이어온 평균자책점 ‘0’의 행진에 힘입어 17일 KIA전 깜짝 선발로 나섰다. 그러나 2.2이닝 3안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LG·SK·넥센이

 | 

동병상련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