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0 days ago

[하석주의 눈] 낯설었던 4-3-3 포메이션, 아쉬웠던 박주호 부상

신태용 감독이 선택한 4-3-3 포메이션은 월드컵을 앞두고 치른 평가전(비공개 평가전 제외)에서 나오지 않았던 것이다. 수비 안정화를 우선으로 염두하고 선택한 전술이었던 것 같다. 상대를 탐색하는 전반 15분까지 원활하게 플레이를 펼쳤다. 그 이후부터는 상대가 본격적인 경기력을 발휘하면서 우리가 내내 밀려다녔다. 수비가 상대 공격보다 숫자가 많았음에도 불안한 모습을 나타냈다는 점이 무엇보다 아쉽다. 공격은 안정적인 수비를 가져가면서 순간적인 역습을 노린 것 같다. 다만 역습을 펼치기에는 원톱으로 선발 출장한 김신욱의 스피드가 아쉬웠다. 스웨덴 선수들의 신장이 워낙 크기 때문에 공중 볼 싸움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김신욱을 선택한 것 같은데, 좌우 움직임이 좋은 손흥민, 황희찬이 원래대로 최전방 투톱에 섰으면 역습에 좀 더 유리하지 않았을까 싶다. 미드필더 구자철, 이재성의 역할도 희미했다. 전반은 새롭게 가져간 4-3-3 포메이션에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낯설어 하는 느낌이었다. 4-3-3이 별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하석주의

 | 

낯설었던

 | 

포메이션

 | 

아쉬웠던

 | 

박주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