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SKT·KT 3.5GHz 대역 100MHz 확보, LGU+는 80MHz…5G 3.6조에 낙찰

5G 주파수 경매에서 SK텔레콤과 KT가 나란히 큰 폭을 확보했다. 18일 열린 2일차 경매에서 SK텔레콤과 KT는 전국망 구축에 용이해 접전이 벌어진 3.5GHz 대역 280MHz 폭 경매에서 각각 100MHz폭을 손에 넣었다. 반면 LG유플러스는 80MHz폭만 가져갔다. 3.5GHz 대역 총 낙찰가는 경매 시작가(2조6544억원)보다 3416억원 많은 2조9960억원이었다. 폭(양)을 정하는 1단계 경매는 전날(15일)에 이어 9라운드까지 이어지며 블록(10MHz폭)당 가격이 968억원까지 뛰었다. 주파수 위치를 정하는 2단계 경매에선 LG유플러스 3.42∼3.5GHz, KT 3.5∼3.6GHz, SK텔레콤 3.6∼3.7GHz로 결정됐다. 한편 3.5GHz와 함께 매물로 나온 28GHz 대역 2400MHz 폭(6223억원)을 포함한 이번 경매 총낙찰가는 시작가보다 3423억원 늘어난 3조6183억원으로 나타났다. 업계 예상처럼 4조원을 넘지 않았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SKT·KT

 | 

5GHz

 | 

100MHz

 | 

LGU

 | 

80MHz…5G

 | 

6조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