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이집트 고참 수문장 골키퍼는 FIFA의 희생양

역대 월드컵 최고령 출전기록을 눈앞에 둔 베테랑 골키퍼 에삼 엘 하다리(이집트)가 이번 월드컵에 출전한 골키퍼들을 국제축구연맹(FIFA)의 희생양 으로 표현했다. 엘 하다리는 18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AP통신과 인터뷰를 통해 골키퍼들은 피파, 그리고 끊임없이 발전하는 공인구를 위한 희생양 이라고 말했다. 그는 매 4년마다 새 공인구가 정해지고 그 공인구는 골키퍼보다는 필드플레이어에게 적합하다 고 말했다. 엘 하다리는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 텔스타 18 에 관해서도 이 공도 몇가지 문제점이 있다 며 대회에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집트

 | 

수문장

 | 

골키퍼는

 | 

FIFA의

 | 

희생양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