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herald
3 months ago

시정 감시 시의원은 아무나?…‘제천 32세 무직’ 당선 논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32세 여성, 대학 동아리연합 회장 출신, 지역사회서 3개월 직장생활…이러한 일천한 경력을 가진 후보가 인구 14만 도시의 시정을 감독할 시의원에 당선되는 사례가 발생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시의원은

 | 

아무나

 | 

32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