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3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5 month ago

50대에 찾아온 퇴행성관절염, 인공관절수술을 피하려면


50대 퇴행성관절염 환자 수가 2011년에서 2015년 사이에 33%나 증가했다.

퇴행성관절염 최후에 시행하는 인공관절 수술의 경우, 수술에 사용되는 인공관절 수명이 20년내외이기 때문에 50대 젊은 퇴행성관절염 환자의 경우 관절염을 늦추거나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 필요하다.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하는 것은 자기 관절을 살리는 치료다. 퇴행성관절염 초기라면 약물, 운동, 주사치료와 같은 보존적치료를 통해 상태를 호전시킬 수 있으나 중기 이상이 지난 퇴행성관절염의 경우 심해지면서 내측으로 다리가 휘어진다. 이런 신체 불균형 현상은 무릎 안쪽 연골 손상을 가속화시키는데 이 때 가장 효과적인 수술로 근위경골절골술을 꼽을 수 있다.

근위경골절골술은 교정하고자 하는 만큼 각도를 측정하여 종아리 안쪽 뼈 사이의 간격을 벌려 인공 뼈를 이식하고 금속 보형물로 고정하는 수술이다. 수술 후 휜 다리가 교정되어 무릎 내측에 집중되어 있던 무게중심을 고르게 분산시켜 주며 연골 손상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퇴행성관절염

 | 

인공관절수술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