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1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1 months ago

[모이] 길섶에 핀 작은 패랭이, 추억의 구슬





어!
너희 거기 있었어?

논에 물을 넣기 위해 배수로 도랑 가로
향하다가 길섶에 핀 작은 패랭이꽃을
보며 탄성을 질렀습니다.

어릴적 주머니에서 빠져나간 은구슬,
금구슬 때문에 마음이 아렸는데 여기서
다시 만날 줄 몰랐습니다.

한나절 물을 대고 돌아서며 주머니에
손을 넣어봅니다. 주머니 가득 손끝으로
전해오는 파랭이 작은 잎들의 감촉으로
마음은 이내 꽃밭이 되었습니다.

너희들 꼼짝하지 말고 거기있어!
농부의 우격다짐에도 알았다는 듯
작은 몸을 흔들어 인사를 하던
내 어릴적 추억의 구슬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길섶에

 | 

패랭이

 | 

추억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