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애플, 구글 웨이모 출신 엔지니어 영입

‘구글을 따라잡아라!’ 구글과 자율주행차 경쟁을 벌이는 애플이 구글 출신 엔지니어를 영입하며 기술 선점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이미 애플은 시험용 자율행차를 55대까지 늘리며 구글보다 규모를 키우는 등 자존심 경쟁도 벌여왔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웨이모’ 출신 엔지니어 제이미 웨이도를 영입했다. 웨이모는 자율주행차를 연구하는 구글 자회사다. 제이미 웨이도는 자율주행 기술만연구하는 엔지니어 그 이상의 주력 인물이다. 미항공우주국(NASA) 제트추진연구소에서 약 10년간 일했고 웨이모에선 5년간 시스템 엔지니어링을 총괄했다. 자율주행용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원활하게 돌아가는지를 확인하는 업무다. 쉽게 말해 기술적인 요소와 함께 하드웨어 부서와 소프트웨어 부서간 의견차이를 극복하고 궁합을 맞추는 업무에 특화된 인물이다. 웨이도는 지난 2월 애리조나 주에서 웨이모가 자율주행차 운송네트워크 회사 설립 인가를 받는데도 깊이 관여했다. 우버가 연구중인 자율주행 차량 호출 서비스 시장까지 뛰어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웨이모

 | 

엔지니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