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7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8 days ago

강진 여고생 실종사건 용의자, 실종 당일 ‘세차’ 했다



강진 여고생 A양 실종 사건 용의자인 ‘아빠 친구’가 실종 당일 자신의 승용차를 세차한 사실이 드러났다.

19일 전남 강진경찰서는 실종된 A양 어머니가 용의자인 아버지 친구의 집에 찾아가자 그대로 도주했다고 밝혔다.

A양은 16일 친구에게 “아빠 친구 ○○아저씨가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해준다고 해서 아저씨 만나러 가”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연락이 두절됐다.

경찰은 ‘아버지 친구’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수사에 나섰다. 용의자의 집 CCTV를 확인한 경찰은 “A양의 어머니가 온 사실을 확인한 뒤 뒷문으로 몰래 빠져나갔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또 A양 실종 당일 집으로 돌아와 자신의 승용차를 세차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용의자의 차량을 발견해 검거에 나섰으나 실종 다음날 자신의 집 인근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양 전화기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야산을 경찰 500명과 헬기 2대를 동원해 수색 중이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여고생

 | 

실종사건

 | 

용의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