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5 month ago

김성태 독주… 한국당 계파갈등 또 시끌

자유한국당이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독자행동에 또 다시 계파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중앙당 해체를 비롯한 갑작스런 쇄신안 발표로 김무성 의원을 중심으로 한 복당파 의원들은 김 권한대행을 일단 지원하는 모양새를 취했으나 불편한 심기는 숨기지 않았다.이에 친박근혜계 의원들은 친박 vs. 비박 구도를 제기하고 있어 당 쇄신이 계파싸움으로 변질될 여지가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다.이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인적쇄신 과정에서 책임있는 인사들의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과 같은 진정성 있는 행보가 절실하다는 지적이다.■계파갈등 조짐에 쇄신 뭍히나19일 김무성 의원을 중심으로 모인 복당파 의원들은 국회 본청에서 김성태 권한대행과 만나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이날 모임에선 전날 김 권한대행이 중앙당 해체와 당명개정, 구태청산 태스크포스(TF) 가동 등의 쇄신안을 갑작스럽게 발표한 것의 적절성 여부가 화두로 다뤄졌다.김 권한대행의 깜짝 쇄신안 발표가 사전에 충분한 논의 아래 이뤄진 것이 아니라는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