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0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민영화 된지가 언젠데… 또 KT CEO 잔혹사

KT 최고경영자(CEO) 수난사가 끈질기게 이어지고 있다. 황의 법칙 의 주인공인 황창규 KT 회장도 예외는 아니었다. 지난 18일 황창규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KT CEO가 송사에 휘말린 것만 벌써 3명째다. 정권 교체기마다 KT CEO는 교체 및 사퇴, 구속 등이 반복됐다. 줄곧 KT는 외풍 에 의한 CEO 낙마로 인해 장기적인 성장동력은 물론 지속가능한 경영능력조차 잃어가는 사면초가 상황이다. ■정권 교체 마다 반복되는 KT CEO 흑역사 공기업이었던 KT는 지난 2002년 민영화됐다. 현재 정부 지분은 한푼도 없다. 그러나 KT의 CEO는 정권 교체기마다 교체설 등에 휩싸인다. 임기도 채우지 못하고 불명예 퇴진한다. KT CEO의 임기는 정권 교체와 맞물려 바뀌었다. 공기업인지 민간기업인지 헛갈리는 이유다. 실제로 민영화 KT의 2기 CEO로 2005년 선임된 남중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민영화

 | 

된지가

 | 

언젠데…

 | 

CEO

 | 

잔혹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