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jbnews
3 months ago

결혼하는 조카에 봉채茶씨 전달...매사 흔들림없이 올곧게 살기 기원

눈이 부셨네. 가끔씩 자네를 볼 때마다 늘 참신하다고 여겨왔지만 그날은 5월의 신부 그 이상으로 청초하고 아름다웠었네. 축하하듯 비까지 내려주어 싱그러운 잎들이 더 푸르게 빛났었지. 여자로서 가장 아름답게 피어나는 날 흐르는 눈물의 의미는 진주같이 뽀얗고 투명하게만 느껴졌다네.자네의 결혼식에 참석하고자 우린 새벽부터 서둘렀네. 나로서는 꽤 중요했던 그날의 강의를 다른 교수한테 부탁하고 가야 하는 피붙이의 도리를 몸소 행하는 날이 되기도 하였지. 고속도로위 젖은 노면을 달리는 축축한 물소리가 오히려 내 마음을 편안하게 하더군. 오랜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결혼하는

 | 

조카에

 | 

봉채茶씨

 | 

흔들림없이

 | 

올곧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