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7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8 days ago

‘아저씨 재팬’ 설욕 성공?… 후반 28분 일본 2 : 1 콜롬비아



일본이 콜롬비아를 상대로 다시 주도권을 잡았다. 경기를 이대로 끝내면 4년 전 대패를 설욕한다.

일본 축구대표팀 공격수 오사코 유야는 19일 러시아 모르도비야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콜롬비아와 1-1로 맞선 후반 28분 왼쪽에서 올라온 코너킥을 머리로 방향을 틀어 골문을 열었다.

이 경기는 2014년 6월 24일 브라질 쿠이아바에서 열린 지난 월드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의 ‘리턴매치’로 여겨지고 있다. 당시 일본은 1대 4로 대패를 당했다. C조 4위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4년 만의 재대결에서 20분도 남기지 않은 경기를 실점 없이 끝내면 설욕할 수 있다.

일본 선수단의 평균 연령은 28.17세. 지금까지의 대표팀 전력 중 최고령이다. ‘사무라이 재팬’ 대신 ‘아저씨 재팬’으로 불리고 있지만, 활발한 공격과 압박으로 남미의 강호 콜롬비아 수비진을 무력화하고 있다.

선제골도 일본의 몫이었다. 일본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아저씨

 | 

28분

 | 

콜롬비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