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6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7 days ago

[사설]김정은 석 달 새 세 번째 訪中… 對北제재 무력화까지 노린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어제 이틀 일정으로 중국을 공식 방문했다. 3월 말 베이징, 5월 초 다롄 방문에 이은 세 번째 방중이다. 과거 김정은이 방중을 마치고 귀국한 뒤에야 소식을 전하던 중국 매체들은 이례적으로 김정은의 전용기가 베이징에 도착하자마자 1박 2일 방중을 타전하는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김정은과의 회담에서 “국제 정세 변화에도 북-중 관계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방중은 한미가 8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중단하겠다고 공식 발표한 직후에 이뤄졌다. 김정은의 방중은 북-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을 통한 후속 협상을 앞둔 상황에서 이뤄졌다. 각각 북-미 정상회담 개최 합의와 남북 정상회담 개최 이후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하기 직전에 이뤄진 1, 2차 방중 때와 똑같다. 진전 상황을 시 주석에게 보고하고 후속 협상과 관련해 조언을 구하는 모양새다. 중국은 그동안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한미 연합훈련을 동시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정은

 | 

訪中…

 | 

對北제재

 | 

무력화까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