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0 days ago

러시아 정부 규제로 월드컵 선교 금지되자… 러 교회들, 축구 팬 위해 교회문 열었다


러시아의 복음주의 교회들이 월드컵 기간 축구 팬들에게 교회를 개방하고 있다. 러시아 정부의 ‘선교 규제’ 아래서도 월드컵을 중요한 복음 전파의 기회로 삼기 위한 전략이다.

미션 유라시아(총재 세르게이 라쿠바)는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월드컵 개최 도시에서 250개 복음주의 교회를 월드컵 관람 및 친교 공간으로 개방하는 캠페인을 벌인다고 미국 크리스채너티투데이가 19일 보도했다. 미션 유라시아는 1991년 소비에트연방 해체 이후 구 공산권 복음 전파를 위해 설립된 단체다.

러시아 복음주의 교회들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2016년부터 시행중인 테러방지법(일명 야로보이법) 때문이다. 해당 법에 따라 러시아에서는 정부가 승인한 교회 건물 밖에서 기독교 신앙을 전파하는 것이 금지돼 있다. 월드컵 경기가 개최되는 12곳 경기장도 마찬가지다. 러시아 정부는 테러를 방지한다는 명분 아래 가정 내 기도는 물론이고 종교활동과 관련된 정보를 대중에게 공개하는 것도 단속하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러시아

 | 

규제로

 | 

월드컵

 | 

금지되자…

 | 

교회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