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5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6 days ago

“신작 출시땐 밥먹듯 밤샘 작업… 게임회사 80% 범법자 될 판”

#중견 게임회사 개발자 A 씨. 연초 두 달 동안 신작 개발에 몰두했다. 주중은 물론 주말까지 출근하며 아침, 점심, 저녁 세끼를 회사에서 해결했다. 회사에서는 차 한잔 할 시간조차 아까워하는 개발자들을 위해 커피까지 대령했다. A 씨는 야근수당만 한 달에 100만 원도 넘는 돈을 받았다. 물론 야근을 시키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하지만 보상이 뒤따를 것이란 확신에 자발적으로 근무했다. 게임은 대박을 터뜨렸고 A 씨는 두둑한 인센티브를 챙겼다. A 씨는 “직장인 중에 신분 상승을 할 수 있는 직종은 게임밖에 남아있지 않을 것”이라며 “열심히 일한 만큼 최고의 보상이 뒤따르는 문화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없어질 것 같다”고 우려했다. #국내 대형 게임회사에서 서비스 기획을 담당하는 B 씨. 회사에서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앞서 유연근무제를 적용했지만 석 달째 법정근로시간을 초과해 근무하고 있다. 근무시간을 줄이겠다는 경영진의 의지는 분명하지만 24시간 돌아가는 서비스에 한시라도 눈을 떼면 매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신작

 | 

출시땐

 | 

밥먹듯

 | 

작업…

 | 

게임회사

 | 

80%

 | 

범법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