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슈팅수 제로’ 손흥민이 살아나야 기적도 꿈꾼다

2018러시아월드컵에 출전 중인 한국축구대표팀이 가장 심혈을 기울여 준비했던 스웨덴과의 조별리그 F조 1차전 스웨덴전(18일·한국시간)에서 0-1로 패했다. 경기 후 외신 등 많은 시선들은 한국의 조별리그 3패 탈락 가능성을 개막전보다 더 높게 점치고 있다. 남은 상대가 멕시코(24일)와 독일(27일)로 만만치 않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스웨덴전에서 드러난 한국의 경기력이 워낙 부진했던 탓이다. 그렇다고 포기할 상황은 아니다. “끝날 때까지 끝이 아니다”라는 말처럼 아직 기회는 남아있다. 이제는 지키는 축구가 아니라 승점 3을 손에 넣을 수 있는 공격적인 축구가 필요하다. 그런 측면에서 ‘신태용호’의 공격을 이끌고 있는 손흥민(26·토트넘 홋스퍼)의 존재감 부활이 무엇보다 절실하다. 손흥민은 스웨덴전에서 기대만큼 활약하지 못했다. 두 차례 개인돌파 이후 한 차례는 패스를 시도했고, 한 차례는 상대 수비수의 태클에 볼을 잃었다. 슈팅수는 제로였다. 개인 문제보다는 전술적인 탓이 컸다. 국제축구연맹(F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슈팅수

 | 

손흥민이

 | 

살아나야

 | 

기적도

 | 

꿈꾼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