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1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삼성증권 ‘유령주식 매도’ 직원 구속영장 청구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매도’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매도 규모가 큰 과장·주임급 직원 4명에 대해 18일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사기적 부정거래, 컴퓨터 등 사용 사기, 배임 등의 혐의를 적용했고, 특히 단순 전산 오류에 의한 거래 착오가 아닌 고의성 짙은 불법 주식거래로 판단해 사기적 부정거래 혐의를 함께 적용했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20일 밤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증권은 4월6일 전산 실수로 존재하지 않는 유령 자사 주식 28억3000만주를 입고했고, 이 과정에서 직원 16명이 잘못 배당된 주식 501만주를 팔아 삼성증권의 내부통제 및 주식거래 시스템의 부실이 드러났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삼성증권

 | 

유령주식

 | 

구속영장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