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양정철, 일본서 귀국…사실상 ‘1년 해외유랑’ 마쳐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6·13지방선거 3일 뒤인 16일 일본 도쿄에서 귀국한 것으로 20일 전해졌다. 이날 복수의 정치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그의 이번 귀국은 사실상 문 대통령이 지난해 5월 취임한 직후부터 이어져온 ‘1년간의 해외유랑’을 마치는 의미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해 문재인 정부 1년이 긍정적으로 평가받는 등 현 정부가 성공적으로 안착하면서다. 여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문 대통령의 또 다른 최측근인 김경수 전 의원이 경남도지사로 당선되는 등 총 14곳에서 광역단체장을 배출했고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도 후보를 낸 11곳 모두에서 승리했다. 양 전 비서관은 지난 3월14일 인천공항에서 미국행(行) 비행기를 타기 전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도 ‘지방선거 후 국내에 머물고 싶다’는 희망을 나타낸 적이 있다. 그는 당시 “6월 지방선거 때까지는 계속 밖에 머물 생각”이라며 “그뒤에는 상황을 봐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양정철

 | 

일본서

 | 

귀국…사실상

 | 

해외유랑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