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6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3 months ago

폭풍 2연승 러시아, 유로 2008 돌풍 재연하나

러시아가 모하메드 살라의 이집트를 잡고 2연승을 내달렸다. 러시아는 20일 오전 3시(아래 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FIFA(국제축구연맹) 러시아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A조 2차전 이집트와 맞대결에서 3-1로 승리했다. 러시아는 조별리그 2연승을 질주하며 16강 진출을 사실상 확정 지었다.
화끈했다. 러시아는 초반부터 이집트를 강하게 몰아쳤다. 전방에 포진한 장신(196cm) 스트라이커 주바를 비롯해 발 빠른 체리셰프, 사메도프, 골로빈 등 공격에 위치한 선수들이 쉴 새 없이 이집트 골문을 위협했다. 짧고 빠른 패스로 기회를 만들었고, 위협적인 슈팅으로 6만4468명의 홈 관중을 들끓게 했다.
러시아는 불과 15분 만에 3골을 몰아쳤다. 선제골은 행운이 따랐다. 후반 2분, 조브린의 빗맞은 슈팅이 이집트 우측 풀백 파티 무릎에 맞고 골문 안쪽으로 빨려 들어갔다. 기세가 올랐다. 후반 14분, 페르난지스가 짧게 내준 볼을 체리셰프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2연승

 | 

러시아

 | 

2008

 | 

재연하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