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결혼이주 여성 42% “가정폭력 경험 있다”

결혼이주 여성 10명 중 4명 이상은 가정폭력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가인권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7~8월 결혼이주 여성 920명을 상대로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42.1%가 가정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 고 답했다. 조사대상의 출신국가는 베트남 42.4%, 중국 29.4%, 필리핀 11.4% 등의 순이었다. 가정폭력 유형(복수응답)으로는 심한 욕설(81.1%), 한국식 생활방식 강요(41.3%), 폭력위협(38%), 필요한 생활비나 용돈을 안 줌(33.3%) 등의 순이었다. 이 밖에 부모님과 모국 모욕, 성행위 강요, 본국 방문 송금 방해 등의 답변도 나왔다. 가정폭력시 도움요청 여부에 대해서는 ‘없다’(31.7%)는 응답이 ‘있다’(27%)는 답변보다 더 많았다. 이유로는 ‘주변에 알려지는 것이 창피해서’, ‘누구에게 도움을 요청해야 할지 몰라서’, ‘아무 효과도 없을 것 같아서’ 등이 거론됐다. 아울러 폭력피해를 입거나 갈 곳 없는 결혼이주민을 위한 쉼터에 대해서도 ‘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결혼이주

 | 

42%

 | 

“가정폭력

 | 

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