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8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빗썸 해킹]하루 수백억 오가는데 암호화폐 거래소 보안 규정조차 없어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하나인 빗썸까지 외부 해킹 공격에 수백억원의 피해를 입을 사실이 알려지면서 암호화폐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암호화폐 거래소는 대부분 전자상거래법의 통신판매업자로 등록하고 운영하고 있는 상황이다. 등록만 하면 운영할 수 있기 때문에 명확한 보안규정이나 가이드라인 조차 없다. 전문가들은 이용자들의 돈을 많게는 수백억원 이상 보유하고 있는 거래소들에 대한 강력한 보안 규제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높은 수준의 보안 투자를 요구하고, 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 거래소 영업을 하지 못하도록 하는 규정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빗썸도 털렸다, 열흘만에 피해액만 750억 20일 빗썸은 외부 공격에 의해 약 350억원 가량의 암호화폐를 탈취당했다고 공지했다. 이달에만 지난 10일 발생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수백억

 | 

오가는데

 | 

암호화폐

 | 

거래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