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 months ago

조재현 미투 폭로 2001년 시트콤 출연 재일교포 여배우 관심 급증

아시아투데이 온라인뉴스부 =배우 조재현의 추가 미투 폭로에 관심이 쏠린 가운데 2001년 시트콤에 출연했던 재일교포 여배우에 대한 누리꾼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20일 SBS funE의 조재현 미투 단독 보도 후 누리꾼들은 2001년 인기 시트콤에 출연한 후 같은 해에 인기 드라마에서 재일교포 역으로 캐스팅 된 배우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조재현과 A씨는 2001년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처음 만났던 것으로 알려져 해당 작품들에 대한 궁금증도 높아진 상황. 2001년 방송된 시트콤에는 딱 좋아 , 골뱅이 ,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 , 세친구 , 뉴논스톱 등이 있으며 조재현이 2001년, 2002년에 출연한 드라마는 SBS 피아노 뿐이다. 때문에 누리꾼들은 재일교포 여배우가 드라마 피아노 에 출연했었던 것이 아닌지 추측하고 있는 상태다. 한편 조재현 측은 미투 고발 후 성폭행이 아니라 그 즈음해서 합의하에..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조재현

 | 

2001년

 | 

시트콤

 | 

재일교포

 | 

여배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