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獨·佛, 유로존 공동예산 합의


유럽연합(EU)의 중심국가 독일과 프랑스가 줄다리기 끝에 ‘유로존 공동예산’을 편성하는 데 큰 틀의 합의에 성공했다. 이번 결정으로 일단 EU 개혁의 첫 문턱을 함께 넘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2021년까지 유로화 사용 19개국의 공동예산을 도입하는 데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양국은 개혁안을 28일부터 이틀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정상회담에 제출한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연설에서 처음 유로존 공동예산 편성을 제안했다. 역내 투자를 촉진하고 회원국 간 경제 격차를 줄여 ‘강한 유럽’을 만들자는 취지였다. 그러나 메르켈 총리는 예산을 새로 편성하기보다 EU의 현행 구제금융기구에 해당하는 유럽안정화기구(ESM) 자금을 최대한 활용하자며 미적지근하게 대응해 왔다.

메르켈 총리는 정상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유로존 개혁을 논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獨·佛

 | 

유로존

 | 

공동예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