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6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EPL·분데스리가 득점왕의 눈물


리그에서 너무 힘을 뺀 탓일까. 올 시즌 리그를 호령한 득점왕들이 월드컵에서 나란히 승전보를 전하지 못하고 있다.

폴란드의 ‘유럽 폭격기’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는 올 시즌 29골을 쏟아 부으며 독일 분데스리가 득점왕으로 군림했다. 레반도프스키가 있어 폴란드는 2018 러시아월드컵 H조에 소속된 다른 팀보다 강한 전력을 갖췄다고 평가됐다.

하지만 레반도프스키는 20일(한국시간) 모스크바의 옷크리티예 아레나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며 팀의 1대 2 패배를 지켜봤다.

레반도프스키는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2개의 슈팅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그나마 이날 기록한 단 1개의 유효슈팅은 프리킥이었다. 방향은 좋았지만 속도가 붙지 않아 세네갈의 골키퍼가 충분히 막을 수 있었다.

그래도 아직 16강 가능성이 충분한 레반도프스키와 달리 이집트의 ‘파라오’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는 사실상 월드컵 퇴장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EPL·분데스리가

 | 

득점왕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