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1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hani
1 months ago

[ESC] 커피 향만 맡다 나왔던 나의 첫 ★벅스

나는 사람을 잘 만나지 않는다. 부모님 말씀으로는 사교성이 좋지 않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그저 타인과 교류하고 싶은 욕구가 적을 뿐이다. 대개의 시간은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해, 어떤 모임이나 행사에 참여하는 일은 거의 없다. 심술 맞은 고슴도치 같은 삶을 살았다. 친구도 매우 적다. 삼십대도 슬슬 끝나가는 즈음 친구라고 부를 만한 사람이 한둘밖에 되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ESC

 | 

나왔던

 | 

★벅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