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국내 이주민 선교 장점 크지만 귀국 후 양육 시스템 뒷받침 돼야”


국내 이주민 선교의 최대 장점으로 한국교회의 인프라 활용이 꼽혔다. 이주민 선교가 효과적으로 결실을 거두기 위해선 귀국하는 외국인 근로자들을 위한 현지 양육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이용웅 GP선교사는 20일 부산 해운대구 수영로교회에서 열린 세계선교협의회(KWMA) 선교전략회의(NCOWE) 권역별 토론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국내 이주민 선교전략’을 발표했다.

한국교회의 이주민 선교는 인권 차원에서 출발했다. 외국인 불법 체류자가 많던 2000년대 초반 경기도 화성과 인천 등지의 교회들이 외국인 공동체를 만들면서 본격화됐다. 현재는 ‘교회 안의 교회’ 형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제자양육으로 무게 중심이 옮겨지는 셈인데 이 같은 방식이 한국교회의 인프라를 활용하는 대표적 사례다.

이 선교사가 경기도 의정부에서 사역 중인 외국인 공동체 펠로우십교회는 당초 의정부 성암교회에서 시작됐다. 교회 공간과 봉사자, 목회자 등 성암교회가 갖고 있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국내

 | 

이주민

 | 

크지만

 | 

시스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