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유령주식 매도 삼성증권 팀장·과장 3명 구속영장 발부…주임은 기각(종합)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매도 사건과 관련해 잘못 배당된 주식을 팔아치운 직원 3명의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서울남부지법 김병철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1일 12시45분께 증거인멸 및 도망우려가 있다 며 발부 사유를 밝혔다. 다만 구속영장이 발부된 팀장, 과장급에 비해 상대적으로 직급이 낮은 이모 주임에 대해서는 범행을 주도하지 않은 사정 등에 비춰서 구속의 필요성이나 상당성이 부족하다 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앞서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문성인 부장검사)은 매도 규모가 큰 삼성증권의 팀장 과장 주임급 직원 4명에 대해 18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이들에게 자본시장법상 사기적 부정거래, 컴퓨터 등 사용 사기, 배임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특히 전산 오류에 의한 착오가 아닌 고의성이 짙다고 판단해 금융감독원이 고발한 배임 혐의 외에 사기적 부정거래 혐의를 함께 적용했다. 4월6일 삼성증권은 전산 실수로 우리사주 283만주에 대해 주당 1000원을 1000주로 잘못 배당, 존재하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유령주식

 | 

삼성증권

 | 

팀장·과장

 | 

구속영장

 | 

발부…주임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