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한마당-이흥우] 숲이 열린 날


숲이 열렸다. 지난 1년간 인간의 발길을 허락지 않은 금단의 숲이다. 조선 7대 임금 세조가 1468년 이곳을 자신의 능이 들어설 능림(陵林)으로 정하면서 조성된 광릉숲이다. 광릉숲은 평소에 빗장을 굳게 걸어 잠그다 일년에 딱 한 차례 이틀 동안 일반에게 공개된다. 예약하면 관람 가능한 광릉수목원과는 같은 듯 다른 곳이다.

올해로 13번째를 맞은 광릉숲축제가 지난 16∼17일 열렸다. 숲길은 일년에 한 번뿐인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고 전국에서 몰려든 사람들로 삽시간에 가득 찼다. 숲은 파란 하늘을 가린 거목들로 울울창창했고, 탐방객들은 “공기부터 다르다”고 감탄사를 연발한다. 어떤 이는 숲속 작은 음악회를 감상하면서, 또 어떤 이는 바닥에 누워 하늘을 바라보면서 삶의 고단함을 털어낸다. 여기저기서 “일년에 한 번만 보고 느끼는 게 아쉽다”는 수군거림이 들린다. 광릉숲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된 이유를 알겠다.

축제는 떠들썩해야 제맛이다. 숲이 고요한 치유 마당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한마당

 | 

이흥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