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꾸준함은 어디로·장원준 깊어지는 수렁

두산이 2015~2017 3시즌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할 수 있었던 데에는 김재환, 박건우 등으로 상징되는 야수진의 세대교체 성공과 함께 리그에서 가장 안정적인 선발진의 힘이 있었다. 그 정점은 ‘꾸준함의 상징’ 장원준(32)이었다. 2015시즌을 앞두고 두산은 우승을 위한 전력 완성을 위해 4년 총액 84억원을 투자하며 장원준을 영입했다. 그 결과는 지난 3년간 41승, 517.3이닝 투구와 두 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이었다. 가장 성공적인 투수 FA계약을 꼽힐 만 했다. 그러나 올 시즌 장원준은 깊은 수렁에 빠져있다. 평균 구속 등 눈에 보이는 지표에는 큰 변화가 없지만 타 팀 타자, 코치들의 평가는 “공 끝의 힘이 약해졌다. 회전력이 예전과 다르다”는 반응이 나온다. 장원준은 20일 잠실 넥센전에서 5이닝 동안 6안타 볼넷 4개를 내주며 6실점했다. 2회 이택근~김하성에 연속안타, 박병호에게 희생플라이를 허용했는데 모두 변화구 승부였다. 앞서 김민성, 초이스에게 직구 컨트롤에 애를 먹어 연속 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꾸준함은

 | 

어디로·장원준

 | 

깊어지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