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4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6 month ago

[월드컵 퍼스트 히스토리⑤] 온갖 압력 행사한 무솔리니, 伊 우승하자 ‘군 면제’ 혜택

이탈리아와 체코슬로바키아의 제2회 월드컵 결승전은 월드컵 역사상 첫 결승 연장전으로 벌어졌다. 1-1로 비긴 가운데 연장에 돌입한 이탈리아는 주 공격수 주세페 메아차가 발을 절룩거렸다. 그는 대표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경기 전날 담배를 피우고 술을 마시는 선수였다. 월드컵에서 이미 3골이나 넣은 무서운 공격수였지만 정상이 아닌 몸 상태를 본 체코슬로바키아 선수들의 경계가 느슨해졌다. 결국 연장 5분 노마크가 된 메아차의 크로스로 시작된 패스를 안젤로 스키아비오가 결승골로 완성했다. 스키아비오는 월드컵 통산 100호 골의 주인공의 영예도 함께 안았다. 5월 27일 미국과의 16강전 7-1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하면서 월드컵 통산 100호 골도 함께 기록했다. 이탈리아를 이끈 비토리아 포조 감독은 당시 대부분 팀들이 사용하던 2-3-5, W-M 포메이션 대신 미드필드를 강화하고 대인방어 전술을 체계화 한 2-3-2-3 포메이션(W-W)을 창안해낸 전술가였다. 우승을 위해 직접 심판매수에 가담하고 상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히스토리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