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5 month ago

[인터뷰] 돈스파이크 “먹방과 여행은 내 운명…이걸 하려고 음악을 했나봐요”

■ 프로듀서·작곡가?…잘나가는 방송인 돈스파이크 맛집과 여행…“나의 유일한 취미생활” 프로듀서…“평창올림픽 음악감독 했는데 몰라요” 미우새…“고기 좀 뜯었는데 광고 쇄도하네요” 스테이크 콘서트…“다음엔 바비큐 페스티벌” 민머리, 짙은 선글라스, 까무잡잡한 피부, 190cm에 가까운 큰 체격. 겉모습만 보면 ‘무섭다’는 느낌이 먼저 든다. 웃지 않고 있으면 잔뜩 화가 난듯 보인다. 그러나 찬찬히 뜯어보면 느릿느릿한 말투에 푸근한 인상으로 친근함까지 안겨준다. 육중한 몸매를 하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돈스파이크(41·김민수)다. 그의 정확한 직업은 작곡가 겸 프로듀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음악감독을 맡았다는 사실을 아는 이도 많지 않다. 경기장에서 흘러나는 모든 음악을 그가 담당했다. 그런데 이 남자, 요즘 TV에서나 대중들에게 ‘먹방 요정’ ‘고기 잘 먹는 형’으로 통한다. 그의 이름 옆에는 스테이크라는 연관 검색어가 나올 정도로 ‘고기의 신’으로 유명하다. 최근 SBS ‘미운 우리 새끼’(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돈스파이크

 | 

운명…이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