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5 month ago

만취 예비군, 백화점 1층서 선택적 음란행위…“男에겐 멈칫, 女에겐 추행”

만취한 예비군이 백화점에서 음란행위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20일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밤 11시 군복을 입은 방모 씨(23)가 서울의 한 백화점 건물 1층 로비에서 6분간 음란행위를 벌였다. 방 씨의 음란행위로 여성 4명이 피해를 봤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방 씨는 엘리베이터를 향해 바지를 벗고 음란행위를 했다. 이때 한 여성이 엘리베이터 쪽으로 다가오자 방 씨는 이 여성에게 다가갔고 놀란 여성은 도망쳤다. 또 방 씨는 엘리베이터를 탔다 내렸다를 반복하며 음란행위를 계속했다. 남성이 나타났을 때는 등을 돌리고 서 있었다. 하지만 여성이 나타나자 그는 어깨에 손을 올리며 추행을 했다. 심지어 방 씨는 밀폐된 엘리베이터에서 여성에게까지 손을 뻗었다. 이때 경찰이 달려와 방 씨를 제압했다. 백화점 근처에 있던 여성 안심 귀가대원이 여성들이 도망치는 모습을 보고 경찰에 신고한 것. 조혁래 순경은 (방 씨가) 만취해서 자기 집인 줄 착각을 하고 그러한 행위를 벌였다고 진술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음란행위…“男에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