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hani
3 months ago

‘5·18 마지막 수배자’ 고 윤한봉 선생 11주기 추모식

‘5·18 마지막 수배자’ 합수 윤한봉(1947~2007) 선생의 별명은 ‘똥과 오줌이 섞인 거름물’을 뜻하는 합수다. 이 별명엔 ‘한없이 자신을 낮추고 민중과 더불어 살겠다’는 고인의 삶의 철학이 스며 있다. 합수 선생은 1980년 5·18 직전 수배돼 이듬해 미국으로 밀항한 뒤, 통일운동을 하다가 93년 5월 귀국해 민족·민중운동에 헌신하고 2007..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5·18

 | 

마지막

 | 

수배자

 | 

윤한봉

 | 

11주기

 | 

추모식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