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삼파올리 아르헨 감독의 항변, “메시가 모든 책임 짊어져선 안돼”



호르헤 삼파올리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 감독이 위축된 메시의 어깨를 토닥여 줬다.

삼파올리 감독은 20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기자회견에서 최근 메시에 대한 쏟아지는 비난에 대해 “선수 한명이 감당하기에는 지나치게 큰 심리적 압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는 불공평하다”며 “메시가 득점하면 그 공은 모두에게 돌아가는데 경기에서 패하면 메시만을 탓한다”고 밝혔다.

또한 “아이슬란드전 메시의 페널티킥 실축에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메시가 모든 책임을 어깨에 짊어져선 안 된다”며 “메시는 세계 최고의 선수지만 선수 1명이 경기 상황을 완전히 뒤바꾸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삼파올리 감독은 지난 4월 발간한 저서에서도 “월드컵은 메시의 머리에 겨눠진 총”이라며 아르헨티나 국민들의 높은 기대로 인해 메시가 심리적인 압박감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아르헨티나는 오는 22일(이하 한국 시각) 새벽 3시 러시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삼파올리

 | 

아르헨

 | 

감독의

 | 

“메시가

 | 

짊어져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