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김현미 국토부 장관 22일 지자체와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 연착륙 대응계획 논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2일 전국 17개 시 도 부단체장 회의를 개최하고 다음달부터 시행되는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 적용에 따른 각 지자체의 준비 상황과 대응계획을 점검한다고 21일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회으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 인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에 대해 지자체의 적극적인 역할과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국토븐 지난 5월31일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의 연착륙을 위한 노사정 합의를 이끌어냈고 이를 각 현장에 정착시키기 위해 지자체를 중심으로 노사정 합의 이행상황을 지속 점검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지난 6월5일 각 지자체에 현 운송수준 유지, 노사정 합의사항 이행관리, 버스 운수종사자 채용 강화 등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 연착륙을 위한 지침을 전달한 바 있다. 이번 부단체장 회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현미

 | 

국토부

 | 

22일

 | 

지자체와

 | 

노선버스

 | 

근로시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