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5 month ago

‘귀한 몸’ 된 단독주택… 제2 전성기 열렸나

아파트의 등장으로 인기가 주춤했던 단독주택이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단독주택을 원하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공급이 적어 희소가치가 높아지고 있어서다. 실제 주택시장에서 단독주택의 인기는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특히 원하는 수요가 증가하며 거래량이 크게 늘었다.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단독주택 거래량은 16만 2673건에 달했다. 이는 정부가 거래량 통계를 낸 이후 최대치다. 올해 역시 거래량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1월 1만2103건에서 4월 1만3399건으로 10.7%가 상승했다. 같은 기간 아파트 거래량이 24%(13만4312건- 10만1527건) 감소한 것과 상반된 결과다. 또한 청약시장에서는 높은 경쟁률 속 단기간 완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3월 김포한강신도시에 공급된 블록형 단독주택인 ‘자이더빌리지’는 평균 33대 1의 청약경쟁률 속 계약시작 나흘만에 전 가구가 완판됐다. 또 같은 김포한강신도시에서 지난해 5월 공급된 ‘라피아노’는 평균 65대 1의 경쟁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단독주택…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