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한국, 스웨덴전에서 103㎞ 뛰어 ‘전체 20위’…1위는?

한국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뛴 거리가 32개 국가 중 20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FIFA 통계를 보면 한국은 스웨덴과의 1차전에서 103㎞를 뛴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32개국이 1차전에 기록한 활동량 중 20위에 해당한다. 가장 많이 뛴 팀은 개최국 러시아로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월드컵 개막전에서 118㎞를 뛰었다. 러시아는 개막전에서 사우디를 5-0으로 대파했다. 러시아는 이집트와의 2차전에서도 115㎞를 뛰며 왕성한 활동량을 보였다. A조에 속한 러시아는 2차전에서 이집트를 3-1로 누르며 우루과이와 함께 조기에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활동량이 가장 작은 팀은 H조 콜롬비아로 일본전에서 전반에 1명이 퇴장을 당하면서 92㎞를 뛰는 데 그쳤다. 100㎞도 뛰지 않은 팀은 콜롬비아가 유일하다. 한국의 2차전 상대인 멕시코는 독일과의 경기에서 106㎞를 뛰어 32개국 중 13위를 기록했다. 독일은 110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스웨덴전에서

 | 

103㎞

 | 

20위

 | 

…1위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