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1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6 month ago

김비서 박민영, 자신 밀친 박서준에 내일 하루 쉴것 선언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과 박서준의 키스가 불발됐다. 21일 방송된 tvN 수목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에서는 이영준(박서준 분)과 김미소(박민영 분)가 키스를 하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영준은 나, 김비서 흔들고 싶어 라는 심쿵한 고백과 키스를 시도했만 결정적인 순간 미소의 의자를 힘껏 밀어내고 말았다. 미소에게 다가간 순간 과거에 겪었던 힘든 일이 떠오른 것. 그러나 이를 모르는 미소는 무척 당황하며 이제야 기억이 났다. 부회장님이 어떤 사람인지. 방금 네가 날 넘봐? 라는 생각이 들어서 밀친거 아니냐 고 따져물었다. 이어 영준에게 내일 하루 쉬겠다. 부회장님 얼굴을 볼 자신이 없다 고 선언했고, 영준은 쩔쩔매는 모습을 보였다. jyn2011@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