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6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5 days ago

백악관, 내주 볼턴 방러 확인…미·러 정상회담 가능성 논의

존 볼턴 미 국가안보보좌관이 다음주 모스크바를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논의한다고 백악관이 21일 밝혔다고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국가안보위원회(NSC)의 개럿 마퀴스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볼턴 보좌관이 25일부터 27일까지 영국과 이탈리아에서 국가 안보 문제를 논의한 뒤 러시아로 가 미-러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논의한다”고 밝혔다. 백악관 발표에 앞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대변인 드미트리 페스코프는 인테르팍스 통신에 볼턴 보좌관이 다음주 모스크바를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볼턴이 언제 방문하는지 등 구체적 내용은 밝히지 않았었다. 2016년 미 대선 당시 러시아와 유착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올 여름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날 가능성이 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었다. 두 정상의 만남 가능성은 지난 4월 전화통화에서 처음 제기됐다. 이들은 지난해 여름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백악관

 | 

확인…미·러

 | 

정상회담

 | 

가능성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