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5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5 month ago

오후 6시인데 섭씨 31도…멕시코전 후반 체력 이 변수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뉴시스】 박지혁 기자 = 21일 오후 8시(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공항에서 나오자 앞서 거쳤던 도시들에 비해 덥다는 느낌부터 받았다.신태용호가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를 러시아 남부 항구도시 로스토프나도누는 낮 기온이 섭씨 35도를 넘나들 만큼 무더운 곳이다. 열기가 식지 않아 저녁임에도 따뜻한 기운을 느낄 수 있다.사전 캠프지였던 오스트리아 레오강, 러시아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 스웨덴과의 1차전이 열렸던 니즈니노브고로드 등은 모두 20도 안팎이어서 우리 날씨로 보...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31도…멕시코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