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3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무서운 10대’ 음바페, 아트사커 부활 이끌 신성

무서운 10대 킬리안 음바페(20·파리 생제르맹)가 월드컵 데뷔골과 함께 프랑스의 16강 진출을 이끌며 아트사커 부활의 선봉에 섰다. 프랑스는 21일(현지시간)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페루와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프랑스는 조별리그 2연승을 달리며 C조에서 가장 먼저 16강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 그리고 그 주역은 단연 음바페였다. 지난 호주와 경기에서 프랑스 역사상 메이저 대회 최연소 출전 기록을 새로 쓴 음바페는 두 번째 경기에서는 골까지 기록했다. 선발 출장한 음바페는 후반 29분 뎀벨레와 교체될 때까지 활발한 움직임과 나이에 어울리지 않는 여유로운 볼터치로 오른쪽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 34분에는 최전방 공격수 올리비에 지루의 슈팅이 수비를 맞고 굴절되며 골대 반대편에서 빠르게 문전 쇄도해 골망을 흔들었다. 음바페는 19세 183일 만에 득점에 성공하며 지난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당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무서운

 | 

10대

 | 

음바페

 | 

아트사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