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대구 수돗물 평가위 부위원장 “점검해야 할 새 화학물질 생성속도 너무 빨라 ”

대구광역시 수돗물에서 화학 물질, 신종 환경 호르몬 및 발암 물질 등이 다량으로 검출됐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정숙자 대구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 수돗물평가위원회 부위원장이 “산업단지 전체에 관한 유해물질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구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이기도 한 정 부위원장은 22일 대구 수돗물 보도와 관련해 “보도를 보고 해당 사실을 접했다”면서 “현황을 더 파악해봐야 하지만, 본부 측이 (검출)사실을 일찍이 알고 있었으면서도 감췄다면 많은 문제 제기를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부위원장은 “수돗물평가위원회 활동은 매달 주기적으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1년에 몇 차례 소집돼 이뤄진다”면서 “다음 주 화요일에 회의가 소집됐는데, 아마 보도와 관련한 논의 때문이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정 부위원장은 이번 보도와 관련해 “수돗물 관리에 있어서 점검해야 할 화학물질은 계속 새롭게 생겨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본부 측에서 수돗물에 대한 점검과 관리를 하고 있지만, 이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수돗물

 | 

평가위

 | 

부위원장

 | 

“점검해야

 | 

화학물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