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8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26 days ago

식수 불안에 대구서 생수 평소 5∼6배 팔려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대구 수돗물에 환경부가 최근 수돗물 수질감시 항목으로 새로 지정한 과불화화합물이 다량 포함된 것으로 나타나면서 생수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대구상수도사업본부가 과불화헥산술폰산이라는 과불화화합물이 배출된 것은 사실이지만 발암물질은 아니다 고 설명했지만, 소비자들은 불안한 마음으로 사재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2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생수는 평소 하루 평균 판매량보다 5∼6배 이상 판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들은 대용량 2ℓ짜리 생수 6개 묶음 상품을 가장 많이 구매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작은 생수나 단일단위로 판매하는 상품보다는 대용량이 많이 판매되는 상황이다 고 전했다. 일부 주민이 생수를 대형 할인매장에서 대량 사들이면서 일부 매장 진열대가 텅텅 비는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대구 북구에 사는 박선영(33·여) 씨는 가족이 먹는 물에 좋지 않은 물질이 섞여 있을 수 있어 생수를 사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고 말했다. 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불안에

 | 

대구서

 | 

5∼6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